코로나19 사태로 저조할 것으로 보였던 투표율이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부터 최종 투표율 12.14%를 기록하며 예측보다 훨씬 높은 투표 참여율을 보였다. 역대 사전투표가 적용된 전국단위 선거의 1일 차 최종 투표율 중 최고치다. 은평 벽산블루밍 모델하우스

이날 투표소 곳곳에는 젊은 유권자의 모습이 적지 않게 포착됐다. 점심시간을 이용해 투표소를 찾은 인천 연수구 주민 오모(31)씨는 “총선 당일에도 일해야 하는데 차라리 아무 데서나 투표할 수 있는 사전투표가 더 편리해 일찍 투표했다”고 했다. 오씨는 “솔직히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어 굳이 투표하러 올 필요도 없었지만, 투표율이라도 올려 시민의 힘을 보여주고 싶었다”고도 덧붙였다. 연산 코오롱하늘채

이날 부부가 함께 사전투표소를 찾았다는 김모(61)씨는 “재외투표도 못 하고 격리자들도 투표하기 힘들 텐데 이럴 때라도 더 열심히 투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”면서 “요즘 코로나도 답답하고 정치도 엉망인 상황에 그래도 우리가 입 닫고 있지만은 않는다는 걸 보여주려고 한다”고 말했다. 다만 “이번에 누가 뽑혀도 본인들이 잘해서 뽑아 준 게 아니라 누구라도 뽑아야 해서 뽑은 것이란 것 꼭 알았으면 좋겠다”고 했다. 대방 센트럴파크

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최종 투표율이 12.14%로 집계됐다고 밝혔다. 첫날 사전투표율을 지역별로 보면 17개 시·도가 모두 10%를 넘은 가운데 전남이 18.18%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. 이어 전북(17.21%), 광주(15.42%), 세종·강원(각 13.88%), 경북(13.76%), 경남(12.52%), 충북(12.2%), 서울(12.18%)로 뒤따랐다. 대방 센트럴파크 모델하우스